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이변, 더불어민주당 경선 구도 반전과 대역전 주목

기사승인 2017.03.20  21:02:31

공유
default_news_ad1

- 호남 경선 ‘2002년 노무현’, ‘2017 이재명’ 실현 가능성 있다

[대한뉴스=김원태 기자] 유선을 제외하고 100% 스마트폰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첫 경선지역인 호남에서 박빙의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뉴스

기존의 유무선 전화질문 방식 여론조사가 아닌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조사라는 점에서 ‘숨은 밑바닥 표심’을 보여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번 조사는 그간의 여론조사의 예측이 빗나갔던 빈번한 사례에 비추어 이 후보의 이변 가능성을 나타내는 분명한 징표로 해석될 수 있다.

 

이코노믹리뷰가 모바일 전문 리서치회사인 KTMM에 의뢰, 전국 만 19세 이상 10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00% 스마트폰 여론조사에서 광주전라 응답자의 33.0%가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고 32.1%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안희정 후보는 15.2%의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

 

전국단위로 넓히면 문재인 후보가 31.7%로 가장 높았고 안희정 후보가 28.0%, 이재명 후보가 12.3%로 나타났다.

 

2002년 당시 노무현 후보는 경선 초기 2% 지지율로 시작해 호남의 지지를 등에 업고 대역전의 드라마를 써내려갔다. 그렇듯이 첫 경선지인 호남에서 ‘이재명 이변’이 발생한다면 지난 2002년 노무현 돌풍처럼 나머지 경선지에서도 유사한 변화가 재현 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각 캠프는 첫 경선지인 호남에 사활을 걸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이 후보 측은 “소년공 출신으로 인생역전 드라마를 써내려가는 이재명 후보가 이번 경선에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호남에서 시작되는 역전 드라마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5~16일 양일간 스마트폰앱을 활용해 실시됐고 응답률은 2.90%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원태 기자 kwt0516@naver.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