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호인 장관“지반침하 등 노후인프라 안전에 집중해야”

기사승인 2017.04.20  21:56:03

공유
default_news_ad1

- 특수교관리센터, 지반탐사 현장 점검… 노후시설 관리에 대한 대국민토론 실시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목) 한국시설안전공단 내 특수교관리센터를 방문하여 특수형식교량에 대한 안전·유지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시설물 안전·유지관리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외부 전문가, 관련 업계 및 일반 국민 대표와 함께 토론했다.

ⓒ대한뉴스

 

토론이 끝난 후에는 인천 송도로 이동하여 운행 중인 도로(송도 미래로)의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도로 하부 지반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지반탐사 현장도 점검했다.

 

특수교관리센터를 방문한 강호인 장관은 1973년도에 준공된 남해대교를 포함하여 현재 센터가 관리 중인 총 21개 특수교량에 대한 유지관리현황을 점검했다.

 

강호인 장관은 작년에 낙뢰로 인해 서해대교가 손상을 입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특수교는 국가의 주요 시설물이므로 유지관리에 소홀할 경우 대형사고와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점검의 취지를 강조했다.

 

아울러, 특수교관리센터의 통합유지관리시스템은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의 대표기술과 시설물 유지관리가 적절하게 접목된 사례로 “4차 산업혁명의 각종 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이를 활용하여 더욱 스마트하고 효율적인 시설물 유지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인 장관은 대한토목학회 박영석 회장 등 외부 전문가 뿐만 아니라 아파트 관리소장, 시설물 유지관리 점검자 등을 초청하여 「시설물 안전·유지관리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를 가지고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강호인 장관은 “시설물 노후화, 신규 건설수요 급감 등 외부여건들이 변화하고 있으므로 시설물 유지관리는 안전 관리의 측면을 넘어 우리 경제의 큰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토론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노후인프라를 보다 오랫동안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추가 투입이 불가피하므로, 이에 대하여 국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설물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유지관리 비용의 절감까지 도모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시설물 유지관리를 접목하는 것도 매우 중요”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인천 송도에 위치한 도로 지반탐사 현장을 방문한 강호인 장관은 첨단장비인 도로지반조사차량(RSV, Road Survey Vehicle)과 지하투과레이더(GPR, Ground Penetrating Radar)를 사용하여 지반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지반탐사*의 전 과정을 점검하고, 지반침하에 대한 국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 중인 한국시설안전공단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강호인 장관은 “인구 및 시설이 밀집된 도심지의 경우 지반침하가 발생하면 대규모 피해가 야기될 수 있으므로, 지반탐사와 같은 사전예방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반탐사를 수행하고 있는 현장 관계자들께서는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 이라고 당부하면서 점검을 마무리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