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병일 칼럼, 대한민국 청소년운동의 초석 스카우트운동 95주년에 즈음해

기사승인 2017.04.21  11:38:47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래를 개척하는 멋진 스카우트 대장

[대한뉴스] 신을 사랑하는 마음, 사람의 근본을 중하게 여기는 마음, 예의를 아는 마음,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마음, 용기 있는 행동과 자기를 희생하며 봉사할 줄 아는 마음, 이러한 마음들이 인종과 종교, 언어의 장벽을 넘어 일본에서 개최된 제 23회 세계잼버리장은 온통 축제 분위기였다.

 

“미래는 바로 지금”이라는 슬로건 아래 세계 각국에서 참가한 스카우트 청소년들과 지도자들의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바라보면서 20여년 동안 스카우트 운동에 참여해 온 나 자신이 자랑스러웠다.

 

그러나 지금,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스카우트 운동을 위해 실천한 것이라곤 턱없이 부족하기만 하니 부끄럽기만 하다. 지금서라도 멋진 대장(스카우트에서는 지도자를 대장이라 칭함)으로서 스카우트운동에 임해야겠다는 자세로 미래를 개척하는 참다운 대장에 대해 생각해 본다.

 

스카우트 운동은 1907년 영국에서 시작되어 현재 전 세계 165개 정회원국에서 4000만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고 있는 범세계적인 청소년NGO다. 또한 스카우트는 UNICEF, ECOSOC, UNESCO, WHO 등의 국제조직과도 상호 협력적 관계에 있다.

 

스카우트 대장은 최선과 최고를 위해 경주를 계속하는 대장이 미래를 개척하는 멋진 대장이다. 우리 사회의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필요로 하는 것은 건전한 사고와 창조, 풍부하고 다양한 경험, 예술적이며 도덕적인 사색의 경험이 요구되므로 이러한 경험을 보완하기 위해 주력해야 한다.

 

청소년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지만 단정한 몸가짐과 질서를 지키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다. 따라서 우리 기성세대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현실이다. 스카우트 대원들이 대장의 모범된 행동을 본받음으로써 스카우트의 명예와 질서를 잘 유지시킬 수 있다.

 

아울러 중요한 것은 의사소통할 때의 화술인데 화술이 중요함은 말을 잘하라는 뜻에서가 아니라 말은 절도와 품위가 까다롭게 요구되는 의사표현이기 때문이다. 화술은 달변과 혼돈해서는 아니 된다.

 

유머가 있는 대장이 멋진 대장이다. 유머란 생활의 윤활유이며 건강생활의 필수 요건이다. 대화자체의 생기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의 전체 분위기를 황홀하게 만들어 주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영국이 어려움 속에서도 전쟁을 승리로 이끈 것은 유머덕택이었다라고 들 한다.

 

또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 대장이 멋진 대장이다. 칭찬은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는 최고의 미덕이다. 칭찬이 사람과 국가의 운명까지 바꾼 사례가 많이 있다. 스카우트 대장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역할이 어려운 만큼 매우 신중하게 역할을 수행해야 된다.

 

아울러 몸 전체에서 풍기는 멋으로 때론 근엄하며 감싸주는 아늑함 속에 거역 못할 단호함과 말은 없으나 말한 마디 한 마디가 눈빛 속에 있으며 웃는 얼굴에 멋을 가진 대장의 희생과 봉사는 대한민국 청소년운동에 촉진제가 되고 있다.

 

필자는 대한민국의 청소년운동을 주도하는 스카우트 대장들이 이러한 모든 것들을 솔선수범하여 왔다고 자부하면서 미래를 개척하는 멋진 스카우트 대장이 될 것을 다짐해 본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대한뉴스 webmaster@n123.ndsoftnews.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