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최근 일련의 美國 철강 수입규제 강화 관련 민관합동으로 적극 대응 방침

기사승인 2017.04.21  22:48:23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최근 미국이 유정용 강관(OCTG)에 대한 반덤핑 연례재심 최종 판정(4.11), 국가 안보와 관련된 철강 수입 제한 관련 대통령 명령 발표(4.20) 등 일련의 철강관련 수입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정부는 그간 민관 합동으로 긴밀히 대응해왔던 것처럼,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업계와 공동으로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우태희 제2차관은 미 정부에 최근 유정용 강관(OCTG)에 대한 반덤핑 연례 재심 최종 판정 등 철강 관련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와 기업의 우려를 전달할 예정이다.

 

정부는 내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 예정인 WTO 보조금 및 반덤핑위원회(4.25~27) 계기에도 불합리한 수입규제 조치에 대한 이의를 제기할 계획이고, 제4차 철강 글로벌 포럼(4.27, 베를린)에서 글로벌 철강 과잉공급 해소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27일 주요 철강 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최근 철강 관련 주요국 수입규제 강화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 정부는 향후 민관공동의 '수입규제대응TF (차관주재), '수입규제협의회.등을 적극 가동하여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한편,미국과의 양자협의 및 다자 채널을 활용해 다각적인 대응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3월 31일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 명령에 따라 진행 중인 미국의 무역적자 분석에 대비하여 관계부처 합동으로 「대미 무역‧투자 분석 대응 T/F」를 구성하여 적극 대응하고 있으며,

ㅇ 미측과 수차례의 실무 및 고위급 차원의 협의를 진행하는 등 동 분석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향후에도 對美 통상에 있어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미국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철저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