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주시의회,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위한 범시민 10만 서명운동 나서

기사승인 2017.05.19  22:09:27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뉴스=김새봄 기자] 양주시의회(의장 박길서)는 최근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치활동을 시작한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대한뉴스

 

경기도가 추진 중인 경기북부 테크노 밸리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첨단산업단지로 경기도는 판교, 제2판교, 광교 등 3개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해 운영 중이며, 일산과 광명·시흥 등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동북부지역에 또 하나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할 방침으로 내부검토와 민간전문가 자문을 거쳐 오는 11월 선정할 방침으로, 양주시에서는 양주역세권사업부지 인근의 테크노 밸리를 유치할 계획으로, 공동의원장으로 위촉된 박길서 의장 및 고문으로 활동할 양주시의회 모든 의원과 의회사무과 전 직원은 18일 양주역과 덕정에서 오전7시부터 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한 범시민 10만 서명운동에 나섰다.

 

이번 서명운동은 테크노밸리 유치를 통해 양주시가 명실공이 경기북부의 중심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보고 꾸준히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박길서 의장은 ‘향후 양주시의 발전에 도화선이 될 테크노밸리는 양주역세권 사업과 함께 양주시의 중심지이자, 경기북부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일회성 행사가 아닌 유치성공까지 최선을 다해 양주시의회가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노밸리는 8월과 9월 후보지 수요조사를 실시한 후 10월과 11월 내부검토를 통해 오는 11월 최종 확정발표하게 된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새봄 기자 dhns@naver.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