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주시,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 운영으로 시민불편해소

기사승인 2017.05.20  13:46:46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뉴스=박경미 기자] 양주시가 최근 덕정노외공영주차장 및 가납공영주차장 2곳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대한뉴스

기존의 완속충전기에 비해 충전시간이 짧고, 모든 종류의 전기자동차에 충전이 가능한 멀티형 충전기인 것이 특징이며, 충전기를 사용하려면 환경부에서 발급하는 결제 기능이 탑재된 회원카드를 미리 발급받거나 개인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도 가능하다.

 

연간 연료비를 비교하면, 그린카드 이용 시 전기차의 연간 급속충전요금(연간 1만 3,724km 사용 기준)은 19만원이며, 휘발유차 연간 유류비 157만원 대비 138만원, 경유차 연간 유류비 100만원 대비 81만원 저렴하다.

 

지난해 말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설치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이달 5월 한국환경 공단의 준공검수를 마치고 설치가 완료됐다.

 

시관계자는󰡒전기자동차 이용자들이 방전에 대한 심리적 불안함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또한 부주의로 충전기 파손될 경우 법적 책임이 따르니 주의󰡓를 당부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박경미 기자 dkorea55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