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도, 시·군과 영상회의 개최…예상 피해 상황·대책 보고·토론

기사승인 2017.06.19  20:37:19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 무강우’ 대비 생활용수 대책 논의

[대한뉴스=조정광 기자] 충남도는 19일 도와 각 시·군 영상회의실에서 상수도 담당 소장(과장)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가뭄에 따른 생활용수 공급 현황을 살피고, 피해 상황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회의는 도와 시·군 설명 및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에서 도는 우선 도내 강수 현황과 도내 피해 내용, 이달 말까지 비가 오지 않을 경우 예상 피해 상황, 이에 따른 대책 등을 설명했다.

 

도는 이달 말까지 무강우 시 도내 12개 시·군 106개 마을에서 생활용수 부족에 따른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 지역에 대한 필요 사업은 관정 58공 개발, 정수장 보수 및 지방상수도 연결 등으로, 266억 4200만 원의 사업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뭄 피해 지역 병물 부족 예상량은 2리터짜리 3만 540병, 1.8리터짜리 4482병, 400밀리리터짜리 5만 6900병 등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예상 상황에 따라 도는 1차적으로 시·군이 예비비 또는 재난관리기금을 가뭄 극복 사업비로 활용토록 하고, 추가 비용은 안전처나 환경부에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도민 생활용수 공급을 위한 예비비 또는 재난관리기금 활용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부족한 병물에 대해서는 K-water, 병물 생산업체, 이웃 지자체 등과의 협의를 통해 공급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김기웅 도 물관리정책과장은 “가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각 시·군에서는 물 절약 홍보를 적극 추진하는 한편, 자체 예산을 활용해 가뭄 극복 사업을 우선적으로 펼쳐 줄 것”을 당부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조정광 기자 dkorea444@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