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미얀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

기사승인 2017.08.13  10:57:25

공유
default_news_ad1

- - 前 5.18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추진단장 등 파견...노하우 공유

[대한뉴스=최용진 기자]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미얀마의 ‘88항쟁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해 국제적인 지원에 나섰다.

 

ⓒ대한뉴스

88항쟁은 1988년 8월8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양곤 대학생들과 승려, 시민 등을 미얀마 군부가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3000여 명이 희생되고, 1만여 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다.

 

기록관은 88기념관 측의 요청에 따라 지난 7일 5‧18광주민주화운동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경험이 있는 안종철 前 5‧18기록물 유네스코등재 추진단장, 이덕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학예연구사 등 2명을 미얀마에 파견했다.

 

이들은 먼저 현지 관계자들과 논의해 33인으로 구성된 ‘88항쟁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추진위’(대표 민꼬나이․당시 학생항쟁지도부 대표, 2009년 광주인권상 수상)를 발족했다.

 

이어 흩어져 있는 당시 유인물, 사진‧일기장, 군인들이 사용한 대검, 시위대 깃발, 병원 치료기록, 공공기록물 등을 추가 수집키로 협의했다.

 

광주광역시는 이번 파견을 통해 민주‧인권‧평화의 도시이자 5‧18세계기록유산의 선도 도시로서 광주의 유네스코 등재 노하우와 경험을 미얀마에 전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뉴스

이에 따라 내년 3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신청서 마감이 이뤄질 때까지 지원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안 前 단장과 이 연구사는 지난 8월8일 미얀마 양곤 다마비아사원에서 열린 88항쟁 29주년 행사에 참석, 민꼬나이 대표 등 참석자들과 같은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다.

 

나간채 관장은 “미얀마 양곤 88항쟁 인권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활동은 미얀마인들의 민주화노력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민주인권도시로서의 위상이 제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최용진 기자 youngjin6690@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