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포지역 최대 신석기 주거유적 발견

기사승인 2017.09.13  22:44:07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김포시 대곶면 신안리 일원에서 김포지역 최대의 신석기 주거유적이 발견되어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뉴스

 

김포시는 2014년 (재)한강문화재연구원에서 실시한 「덕포진 본진 유적 학술 및 지표조사」를 통하여, 사적 제292호인 덕포진 포대 주변 부속시설과 본진유적의 흔적을 찾았으며, 이후 2016년 국비 등을 확보해 본진을 포함한 부속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매장문화재 조사를 실시했다.

 

신석기 주거유적이 다량 발견된 덕포진 신안리 유물산포지4 유적은 지표조사 당시 경작지로 이용되고 있었으며, 주변에서 조선시대 자기 및 도기류가 확인되어 그에 따른 유적 부존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표본조사를 실시했다.

 

2017년 2월 (재)한울문화재연구원에서 실시한 표본조사에서는 신석기시대 수혈주거지 8기, 고려~조선시대 주거지 1기, 미상수혈 2기 등이 확인됐으며 수혈주거지 내부에서는 빗살무늬토기 등과 함께 목탄 및 소결흔 등이 확인되어 신석기시대 사람들이 살았던 주거유적임이 밝혀졌다.

 

유적은 덕포진으로부터 길게 이어지는 낮은 구릉의 하단부에 위치하며 염하를 마주하고 있어 선사시대 사람들의 주거입지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좁은 면적에 다수의 주거지가 위치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김포지역과 한강유역의 신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제지적원도 등에 따르면 현재 유적이 위치한 남측 구릉 일대는 일제 강점기 이전부터 답(畓) 등으로 사용되고 있었으며, 오랜 경작활동 등으로 인하여 유적이 상당부분 삭평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금번 조사를 통하여 확인된 유구 역시 대부분 지표 아래 30cm 내외에서 발견되고 있어 유구의 훼손을 막기 위한 긴급발굴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김포시에서는 문화재청에 긴급발굴조사 국비를 확보하였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매장문화재 정밀 발굴조사를 실시하여 유구의 명확한 성격을 밝히고 김포지역 선사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