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의회 최영수 의원, 상도7구역 공동주택 신축사업 “교육환경평가” 통과 환영!

기사승인 2017.09.20  01:3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영수 의원, ‘통학길 안전, 공사 중 환경오염, 학생 수 증가 문제 등 해결 위해 노력할 것’

최영수 의원. ⓒ대한뉴스

[대한뉴스=임병동 기자] 서울시의회 최영수 의원(더불어민주당·동작1)은 동작구 상도7구역 공동주택 신축사업과 관련하여 “서울교육청의 ‘교육환경평가’ 승인으로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이 일대 공동주택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동작구 상도동 159-250번지 공동주택 신축공사(사업주체 : 상도역지역주택조합)는 12개동(지하5층/지상20층) 총 885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며, 2014년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해제고시 이후 2015년 지구단위계획 구역 지정 및 서울시로부터 ‘경관심의’, ‘건축·교통 통합심의’를 차례로 득하였고, 마지막으로 ‘사업계획 승인’을 위하여 서울교육청의 ‘교육환경평가’만 남겨둔 상태였다.

 

그러나, 공동주택 단지 주출입구 도로가 신상도초등학교 후문에 인접해 있어 통학안전 및 비산먼지 발생, 주택건설 사업완료 후 학생 수 증가에 따른 교실 증축 문제 등의 민원제기가 있었지만, 최의원이 교육청, 학교 등과 끈질긴 협의를 통하여 마침내 지난 9월 11일(월) 교육환경평가에서 승인을 받아내 그동안 사업지연에 따른 주민들의 경제적 비용을 지켜냈으며, 이르면 사업계획 승인도 이번 달 안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최영수 의원은 “상도7구역은 무허가로 건축된 불량주택 밀집지역으로 수십 년간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했으나 쉽지 않은 곳이었지만, 이번 안건 승인을 계기로 조속히 공동주택 신축사업이 추진되어 주민들이 더 이상 고통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으며, 또한, 최 의원은 “앞으로 학생 통학안전 대책을 위하여 학교 및 조합 측이 원만하게 협의하여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발로 뛰며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환경평가’란 학교용지 선정 시 보건·위생, 안전 및 학습 환경 등 주변 유해요인을 사전에 평가하여 상대적으로 쾌적한 지역에 학교를 설립하기 위해 2007년에 도입된 교육환경 평가제도이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임병동 기자 worldcom09@daum.net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