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찬대 의원,연가 못 쓰는 정부부처 어디? 금융위원회, 국무조정실 순

기사승인 2017.10.12  20:04:01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최근 공무원들이 과로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적인 일들이 연이어 벌어지면서 눈치 보지 않고 쉴 수 있는 조직문화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공공기관부터 주어진 연가를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문화를 선도해야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찬대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12일 국무조정실을 통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정부부처별 평균 연가사용일수 자료에 의하면 가장 적은 연가를 사용하고 있는 정부부처는 금융위원회(평균 7.6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국무조정실(8.6일) 산업통상자원부(8.7일) 외교부(8.9일)순으로 연간 평균 9일도 활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2015년까지 줄곧 1위를 차지해오던 외교부는 2014년 5일, 2015년 5.2일에서 2016년 8.9일로 상위권 그룹 중 개선의 폭이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공무원들이 연가를 사용하지 못할 경우에는 금전으로 환산하여 보상을 해주게 되는데 공무원 복무규정 15조에 따라 연가 미사용일 1일당 일급의 86%를 보전 받게 된다. 연가사용이 장려될 경우, 정부에서는 보상비로 지급되는 재정 지출을 줄일 수 있고 소비를 통한 경제성장도 유도할 수 있다고 보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문재인 정부에서도 대통령이 솔선수범해서 연가를 활용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양산자택 방문을 위한 연가 등을 직접 활용함으로써 공무원 연가사용 장려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아울러 연차휴가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연가 사용률을 성과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박찬대 의원은 “정무위원회 산하 대표기관인 금융위원회와 국무조정실이 연가를 가장 못 쓰는 부처로 나란히 1,2위에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업무가 가중된다는 의미이기도 하기에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잘 쉬면서 일 잘하는 문화를 선도할 필요성이 요구된다.”며 “공공기관에서부터 선도해야 민간부분까지 파급이 이뤄질 수 있고 정부시책이 저녁이 있는 삶을 장려하는 것인만큼 관계기관장을 비롯하여 공무원들이 필요할 때 연가를 활용할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