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토리테마파크 창작콘텐츠공모전’ 최종 작품 심사

기사승인 2017.10.20  23:08:25

공유
default_news_ad1

- 3회째 맞이한 교육형 공모전, 예비창작자들에게 성장 기회 부여

[대한뉴스=김지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이용두)이 주관하는 ‘제3회 스토리테마파크 창작콘텐츠공모전’ 최종 작품 심사가 오는 10월 21일(토) 삼성동 삭(SAC)아트홀에서 열린다.

ⓒ대한뉴스

 

일기류에서 발견되는 전통 창작소재를 기반으로 8팀 선발, 5개월간 전문가 멘토링

‘스토리테마파크 창작콘텐츠공모전(이하 공모전)’은 콘텐츠 창작에 관심과 재능이 많은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선발해 5개월간의 교육 프로그램(멘토링)을 제공함으로써 전통이야기를 콘텐츠로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형 공모전이다.

 

올해로 3회째인 공모전에는 30개 대학 55개 팀이 신청해, 1차 기획안 심사(5월 13일)와 2차 면접 심사(5월 20일)를 통해 최종 12개 대학 8팀이 선정되었다. 이들은 팀별 교육을 맡아주는 담임멘토 8명과 역사 자문멘토 2명 그리고 최종심사 시 발표를 위한 공개발표(피칭)멘토 1명 등 총 11명의 현장 전문가들로부터 5개월간 교육을 받았다.

 

공모전 최종심사 시 공개발표와 홍보부스 운영으로 창의적인 판촉 지원

이번 심사는 그동안 8개 팀이 멘토링을 통해 발전시킨 기획안을 평가받는 자리이며, ‘공개발표(피칭)’와 ‘홍보부스 운영을 통한 판촉(프로모션)’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최종심사 참가자들은 멘토링 교육을 받아온 과정과 결과를 7분 공개발표를 통해 소개하고 홍보부스를 운영해 심사위원과 방문객들에게 직접 작품을 설명해야 한다.

 

그리고 문화산업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7명의 전문가 심사위원단과 10명의 특별 심사위원단으로 나뉘어 참가자들의 공개발표(피칭)와 홍보부스 심사를 통해 작품을 평가한다. 심사 기준은 소재의 전문성, 기획의 독창성, 사업화 가능성 등이며, 최종 평가는 그동안 멘토와 해당 기관으로부터 받았던 심사결과까지 합산해 이루어진다.

 

평가 결과에 따라 8팀 전원에게 상장과 상금이 수여된다. 대상 1팀에게는 문체부 장관상이 수여되고,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5팀에게는 한국국학진흥원장상이 수여된다.

 

최종 심사를 준비하고 있는 한양여자대학교 문예창작학과 홍영주 학생은 “일반적인 대학생 공모전과는 달리 긴 시간 동안 멘토링이 진행되어 힘들긴 했지만, 전문가 선생님들의 실제적인 창작교육을 받고, 공개발표 교육을 통해 발표 역량도 기를 수 있어서 좋았다. 최종 심사에서 멋진 작품을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김지수 기자 dhns777@naver.com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